[NT-Novel]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8권 감상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8권 표지>

※ 네타가 있을수도 있으니 조심하시기를.

예상대로 8권에서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카마치 카즈마씨의 문체..
읽을때마다 그 단어를 알아보고 너무나 긴 묘사에 읽는 시간이 늦춰졌습니다.

묘사가 쓸데없이 길다보니, 읽는 사람도 짜증이나고 내용이 헷갈리는 부분도 있더군요..
특히 8권은, 여러가지 어려운 단어들의 난무하고 그 부분에 너무 파고들어서 머리가 좀 아팠습니다.

그리고 쓸데없이 내용을 짧게 줄일 수 있는데 페이지를 채우려고 일부러 길게 묘사한다는 느낌도 들었다는....
예를 들면, 속옷과 옷으로 간추릴 수 있는 부분을 팬티,브래지어,양말,스커트,셔츠로 꼼꼼히 세분화하여 표현을 하는 등.
이런 부분만 나오면 왠지 모르게 머리가 아파와 잠시 책을 덮어두고 몇시간 뒤에 읽는 사태가 발생....

매번 다음권이 나올때마다 제 감상글에는 카마치 카즈마씨의 문체에 불만이 늘 있는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특히 제로의 사역마 같은 읽기 쉬운 문체를 보고나서 읽어보니 더욱 더 그렇게 보였나 봅니다.
* 갑자기 촘촘하게 깨알글씨로 바뀌어서 몇 페이지 정도 적응하기가 애매하더군요..


앞에서 취향에 안 맞는 불만을 표현했으니, 이제 본 내용에 대한 감상에 들어가보겠습니다.

문체는 이래도 역시나 본 내용이 재밌는건 어쩔 수 없군요.. 이번에는 토우마의 등장이 적어서 아쉬웠지만,
* 어차피 토우마의 등장이 많아봤자 누구를 구하기 위해 자기 몸을 희생하겠지만요..

제가 아쉬운 건 미코토와의 연관되는 스토리인데, 분명히 스토리 상으론 드러났지만 겉으로는 드러나지 않아서 입니다.
하지만, 미코토가 확실히 토우마한테 호감이 가는건 나오더군요, 본인 앞에서는 츤츤 거리면서 다른 사람 앞에서는 데레데레 라..
* 후반부에 뺨을 치는 장면이라던지, 미코토가 뺨을 때린건지, 시라이가 때린건지 헷갈립니다.;;


6권에서 미코토가 몰래 들었던 토우마의 말도 나온 듯 하고,
문체가 좀 취향에 안 맞았지만 재미만큼은 확실히 있었던 8권이었습니다.

 
by 까초니 | 2008/02/12 17:14 | 감상 : Light Novel. | 트랙백 | 덧글(14)
트랙백 주소 : http://kkachoni.egloos.com/tb/140794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소드 at 2008/02/12 17:19
츤데레포 아가씨가 등장하는 만화 쪽이 더 나은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세이렌 at 2008/02/12 17:27
6권까지 지르긴했는데...
2권다음부턴 안읽고 방치해둔...ㅇㅈㄴ;;
Commented by 버섯군 at 2008/02/12 17:30
금서 정말 재미있죠 후후
Commented by 와감자탕 at 2008/02/12 17:55
요즘 하루히 정발 9권까지 밖에 안나오니 팔고 금서목록 살까 생각중입니다 ...
Commented by 리글 at 2008/02/12 20:02
어떤마술의 금서목록 최고입니다 와감자탕님 추천합니다 ㅎㅎ;
Commented by 화려한불곰 at 2008/02/12 20:49
크합.. 3권까지 읽고 저두 방치해두고있군요. 빨리 몰아서 봐야할텐데.;
Commented by 크라켄 at 2008/02/12 21:36
금서목록도 취향을 좀 타죠;;;

시라이도 언젠간 미사카나 카미죠가 있는 세계로 발을 들일려나 모르겠습니다
그전에 완결이 날 것도 같...
Commented by Laphyr at 2008/02/12 21:57
지적해주신 것처럼 금서목록은 라노베적 문체를 보여주는 가장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인것 같습니다. 단정적인 문체와 쓸데없이 긴 상황묘사 등, 좋은 방향으로 작용할 때와 그렇지 못할 때가 많은 차이점이 나는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말씀해주신것 같은 장황한 묘사가 카미조의 장렬한 전투씬, 혹은 일방통행의 화려한 액션씬에 적용될 경우에는 충분히 매력적입니다만, 이번 8권은 쓸데없는 묘사가 많았던것 같아요. 스토리상으로도 '거쳐가는', 느낌이 강했고 말입니다.
Commented by 츠바사 at 2008/02/12 22:08
금서목록, 정말 재밌죠...
하지만 8권은 조금 길게 늘이는감이 너무 많아서 아쉬웠었습니다.
Commented by 키젤 at 2008/02/12 22:14
어라, 8권 재미있게 봤는데 말이죠...엑셀러레이터 군에 대한 호감이 요새 급상승 중입니다
Commented by 귀찮君 at 2008/02/12 22:49
마지막에 엑셀정말 멋졌습니다~
Commented by 까초니 at 2008/02/13 06:38
소드님 // 미코토의 재미는 츤데레포죠 ' ㅡ'..
세이렌님 // 2권이 좀 읽기 거북했던 권으로 기억합니다..
버섯군님 // 그래도 역시 취향이 타서..
와감자탕님 // 일단 금서목록 1권을 읽어보시고 나머지 구매를 고려해보시는게..
리글님 // 저도 물론 추천합니다.
화려한불곰님 // 몰아서 보기엔 힘든 작품이라 생각합니다만..
크라켄님 // 저는, 비운의 히로인 인덱스좀 어떻게 해줬으면 합니다..
Laphyr님 // 말씀대로 전투씬에서는 매력적인 문체인데, 제가 제시한 예문에서는 정말 쓸데없어 보입니다..
츠바사님 // 8권에서는 내용상으로는 적은데, 질질 끈 느낌이 많았죠 ㅠㅠ..
키젤님 // 액셀러레이터의 등장은 재밌었습니다 乃.
귀찬君님 // 정말 좋았다는 ㅇ<-<..
Commented by 청정소년 at 2008/02/14 16:35
최강의 묘사력은 제가 본작품에서는 더블브리드...
언제나 유혈이 철저하게 표현되서 거식하더군요..
Commented by 미코토관련 at 2008/10/17 02:24
갠적으론 츤츤츤데레는 많이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미코토 관련 이야기는 끌리더군요...
특히 3권에서의 이야기와 6권에서 다시 살아온 미코토 동생보고 반가워 죽을 뻔 했다는...

책은 친구에게서 빌려보고 있는데 엑셀레이터와 카미조와 비슷한점이 많은것같다는...

악역으로 나오는 3권때부터 알아봤지만 역시 전 어둠에 물든 캐릭이 좋은걸까요...흐음....

예를들어 페이트의 코토미네 신부같은 애들을 좋아한달까....








마지막으로 친구와 얘기하다 알게된점. 칸자키 누님은 츤데레였다.... 삐질.

(은근히 블로그(맞나?) 배경음악 탐내는중.)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