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T-Novel] 레진 캐스트 밀크 1권 감상
<레진 캐스트 밀크 1권 표지>


뒤늦게 지른 4월 신간을.. 그리고 이제서야 다 읽어봤습니다.. 며칠뒤면 5월 신간이 나올텐데 말이죠..
아무튼.. 제목에서도 보다시피 내용도 아스트랄한 소설이었습니다.

세계관 자체는 독특했지만.. 캐릭터의 설정부터 왠지 어렵다고 할까요..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많았습니다.
일단 분위기 자체부터 우울합니다..암울합니다.. 주인공부터 암울한 인생을 보여주면서 할 의욕도 보이지 않는 캐릭터.

1권에서부터 주인공의 과거와 히로인과의 만남. 1권에서부터 왠지 복선들이 다 까발려지니..
아, 한가지 주인공이 적대시하는 놈의 이름은 나오지 않았군요. 캐스트 명칭은 나왔지만..
* 설마 그놈이 말하려는 이름이 캐스트 명칭은 아니겠지....

내용자체는 재미있었는지,, 재미없었는지 모르겠습니다..아니.. 정말 모르겠습니다.. 취향이 갈린다는게 옳을 듯 하군요;
막상 읽을때는 몰입감 좋게 휙휙 넘기면서 읽은 듯 한데 다 읽고나니.. 뭔가 재미없다고 느껴졌달까요..
다 읽고나서 생각해보니 이글루스에서 레진 캐스트 감상글을 봤었는데 그 감상글의 포인트가 "주인공이 무기를 꺼내는 부분이 아스트랄" 하다는 것을 보고
무기를 꺼내는 부분이 대체 어느 부분일지 궁금해서 그렇게 몰입하면서 읽은 것 같습니다.

바로 히로인의 배꼽 부분에서 무기를 꺼내는데 배꼽이 다른 세계로 연결되어 있다고 해도 뭔 놈의 신음소리를 그렇게 헐떡(?)이던지..
거기에다 막상 나오는 무기는 점액과 피, 톱니바퀴, 코드, 스프링, 나사, 못, 혈관으로 구성되어 딱 읽어봐도 엽기적인 무기라는 것을 보여주는데
그 옆에 삽입된 일러스트를 보니 단순한 창(?)처럼 보이는 건 제 착각인건가요.

분명 후기에서도
「일러스트 레이터의 아이디어로 디자인적인 변형을 가하고 그 점을 다시 원고 본문에 반영해서 수정하는 등 그런 세세한 작업으로 이루어진 책」
이라는데.... 어딜봐도 점액과 혈관은 보이지 않더군요. 차라리 후기에 이런 글을 적지 말던지…….

아, 그리고 주인공과 적대시하는 인물은 자궁에 있는 아기를 무기로 공격합니다. ㅇ>-<....

막상 이렇게 글을 써보니 지뢰작 같군요. 넵.. 한 마디로 저한테는 지뢰작이었습니다..
그러므로 다음권은 감상평을 보고 사야겠습니다.
by 까초니 | 2008/04/27 21:51 | 감상 : Light Novel. | 트랙백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kkachoni.egloos.com/tb/165081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버섯군 at 2008/04/27 22:09
무.무섭다..
Commented by 르-미르 at 2008/04/27 22:15
레진캐스트밀크는 호불호가 명확하게 갈리죠;
Commented by 타즈 at 2008/04/27 22:38
전 일단 이거 중도하차했습니다 ;
도저히 정황이고 뭐고 알아먹을수가 없어서요;
Commented by 까초니 at 2008/04/27 22:41
버섯군님 // 다른 의미로 무섭습니다.
르-미르님 // 확실히 갈립니다..
타즈님 // 이해하기가 좀 힘들죠.. 내용이 어렵다고 해야할까요..
Commented by 하타 at 2008/04/27 23:17
저는 꽤 재미있게 읽었습니다만...
까초니님깨서 잘못쓰신건진 모르겠지만 이해하지 못하신 부분에 대해 조금 설명을 붙여볼깨요..

먼저 아키라(주인공)를 적대시하는 '리타더'는 없습니다.
말씀하시는 그 캐스터는 아마도 <이터널 아이돌;무한회랑>을 말씀하시는것 같은데
무한회랑은 스스로 리타더를 스스로 바꾸면서 러너에 정착해 살아가는 '의식통합 기생형' 캐스터입니다.
그리고, 이 캐스터는 아키라를 적대시하는게 아니라, 왠지는 모르겠지만 아키라에게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키라가 자신의 부모님을 뺏어간 이 무한회랑을 일반적으로 적대시하고있는 것 뿐이랄까요..

그리고... 야에의 자궁속에 있는 아기를 공격하는건 아키라를 적대시하는 세력이 아니라 아키라 자신이죠.
'리타더'인 '야에의 자궁속 아기'를 제거하기 위해서 자궁속의 리타더를 공격한것이고...
야에가 리타더인것이 아니라, 야에는 단순히 자궁속의 리타더에게 있어 단순한 도구였을거라고 생각되는군요.

P.s : 일러스트에선 가위가 창처럼 보인다던가... 후기에 공감하기 힘들다는건 저도 까초니님과 같은 생각입니다. -ㅁ-;;
... 쓰고보니 상당히 건방진 문체가 되버렸다고 생각...
죄송합니다. 꾸벅 -ㅁ-;;
Commented by 얼큰이 at 2008/04/28 01:26
뭔가 무서운데요.....
Commented by 풀잎열매 at 2008/04/28 08:49
일러스트와 본문의 괴리는 꽤나 자주 보이는 문제라죠...그런데 신경썼다고 후기에 나오면;;; 쿨럭;;
Commented by 바람의자유 at 2008/04/28 10:35
아직 안 읽은 책이지만,
일단 위의 내용을 보자니 적어도 제 취향은 아니네요;
Commented by 카모 at 2008/04/28 15:49
감상글만 보면 정말 지뢰작처럼 보이는군요..-_-;
어차피 살 생각은 없었지만요..ㅇ>-<
Commented by 체리우드 at 2008/04/29 09:26
저에게는 쇼코만으로도 절반은 먹고들어가는 작품이라고 할까요.^^;; 어쨌든 제 취향에 맞았는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